각종 잡다한 개인적인 지식들을 모아놓은 게시판입니다.


  the Manster(2002-10-05 13:49:10, Hit : 981, Vote : 241
 http://manster.nasol.net
 현실과 만화의 차이를 느낄때

1. 나한테는 어렸을 적 소꼽친구가 없다는 사실이 가끔씩 떠오를 때

2. 누나의 더러운 성질을 느껴야 할 때

3. 이때까지 살아오면서 실수로 여자 가슴에 얼굴을 파묻거나 해본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

4. 내가 던진 공이 빠르지 못하다는것을 느낄 때

5. 친구의 물건이 사라진 상황에서 나에게 영감이 떠오르지 않거나 할아버지의 이름을 걸 자신이 없을 때

6. 깡패새-_-끼들이랑 2:1로 싸우다가 30분동안 계속  맞았을때

7. 샌드백을 죽어라 쳐도 올라가는 각이 45도가 되지 않을 때

8. 뎀프시롤 한 10번만 흔들면 몸 균형잡는것조차 힘들다는것을 알게 될 때

9. 코크스크류블로우로 맞아봐야 그냥 펀치랑 다름이 없음을 느낄 때

10. 어두운 강가에 앉아서 세시간동안 있어봐야 좋아하는 여자는 커녕 아는 얼굴 하나 안지나갈때

11. 야구연습장에서 500원 넣고 나오는 공 20개중 제대로 맞히는 공이 10개가 넘지 못할때

12. 학교에 실수로 지갑을 놔두고 와서 가지러 왔을 때, 교실에서 잠들어있는 여자아이 대신 잠신 자물쇠를 발견하고 담넘어 교실에 들어갈 때

13. 골목길 사이로 도망다니다가 숨으면, 쫓아오던 놈이 숨어있던 나를 간단히 발견 할 때

14. 숙제 같이하자며 전화오는 놈들이 다 남자라는 슬픈 사실을 떠올릴 때

15. 모퉁이에서 부딪힌 여자가 혼잣말로 '아, 시-_-발' 이라고 했을 때

출처 : 하이텔





153   韓非子(한비자)의 '亡懲篇'(망징편)  the Manster 2010/06/14 1530 396
152   獅子吼 (사자후)  the Manster 2007/07/14 1505 419
151   히말라야 녹고 네덜란드 침수…'지구의 최후'  the Manster 2007/07/10 1308 383
150   휴대폰 '톡톡' 컴퓨터 '탁탁'…… 난, 말이 필요없어  the Manster 2005/08/10 1340 361
149   화이트 좀 빌려주세요  the Manster 2002/10/05 989 274
148   화내면 정말 ‘피가 거꾸로 솟나?’  the Manster 2007/07/24 1298 339
147   화끈한 선물  the Manster 2002/10/23 1303 344
  현실과 만화의 차이를 느낄때  the Manster 2002/10/05 981 241
145   하우스맥주 제조법  the Manster 2005/02/14 1695 338
144   플라톤의 말  the Manster 2009/11/27 1593 433
143   팬택-SK텔레텍, 기업결합 승인  the Manster 2005/06/25 1559 362
142   패스트푸드는 불량식품이었다! (식약청 단속결과 전문)  the Manster 2003/03/19 1614 307
141     파파스머프는 사회주의자다  the Manster 2002/10/06 1480 345
140   테트리스 오래 하면 두뇌가 변한다는데  the Manster 2009/09/25 1371 269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