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잡다한 개인적인 지식들을 모아놓은 게시판입니다.


  the Manster(2002-11-14 01:22:26, Hit : 1495, Vote : 460
 http://manster.nasol.net
 사랑하는 사람에게 해선 안 될 말

사랑하는 사람에게 해선 안 될 말

- 스티브 스티븐슨

내가 저번에도 분명히 말했지.

당신은 어쩜 그렇게 당신 엄마하고 똑같아?

당신은 왜 항상 기분 나쁜 얼굴이여?

당신은 도대체 머리를 안 써. 머릴 뒀다 뭐에 쓸려고 그래?

그게 당신 탓이지 내 탓이야?

당신 식구들은 모두 그 모양이라고.

뭐가 또 기분 나쁜 거야?

당신은 그저 입만 열면 불평이야.

내가 언제까지 당신 기분 맞추고 살아야 돼?

당신이 그 모양이니까 이런 대접을 받는거야.

왜 맨날 내 말을 무시하는 거죠?

좀 더 책임감을 갖고 살 순 없어요?

그때 당신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어?

당신은 정말 구제불능이야.

당신은 뭐가 그렇게 잘났어요?

내가 왜 당신과 참고 살아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당신한테는 아무리 떠들어 봐야 소용이 없어. 차라리 벽에 대고 말하는게 낫다구.

난 나하고 싶은 대로 할 거예요.

싫으면 나가라구. 어서 나가.

당신은 왜 맨날 하는 일마다 그 모양이야?

왜 그렇게 멍청해? 대학까지 나와 갖구서.

당신은 맨날 자기 생각밖에 안 해요.

당신이 정말 날 사랑한다면 이렇게 할 리가 없어요.

당신은 정말 세상 물정을 몰라.

나도 이젠 당신 얼굴 보는 게 지겹다구요.

당신이 한 만큼 나도 할 거예요. 두고 보라구요.

당신도 한번 그런 식으로 당해 봐야 해요.

도대체 왜 또 그래? 뭐가 문제야?

난 아무리 해도 당신이라는 사람을 이해할 수가 없어.

당신은 어째서 그렇게 맨날 옳은 소리만 해?





153   '섹시 컨셉'은 아무나 하나, 마릴린 몬로의 비극  the Manster 2007/07/14 1676 473
152   “히말라야 빙하 줄어 남아시아 물부족”  the Manster 2007/07/18 1551 463
  사랑하는 사람에게 해선 안 될 말  the Manster 2002/11/14 1495 460
150   플라톤의 말  the Manster 2009/11/27 1641 458
149   獅子吼 (사자후)  the Manster 2007/07/14 1555 458
148   마리이야기(삽화집)에서 발췌  the Manster 2002/11/14 1641 457
147   만인의 사랑을 독차지한 삼계탕  the Manster 2007/07/25 1481 450
146   韓非子(한비자)의 '亡懲篇'(망징편)  the Manster 2010/06/14 1592 440
145   버스 안 꼬마에게 배운 하루  the Manster 2007/07/19 1395 431
144   단속 평형설  the Manster 2007/07/06 1812 431
143   히말라야 녹고 네덜란드 침수…'지구의 최후'  the Manster 2007/07/10 1354 429
142   '불 타는 얼음' 신기하긴 해도, 따질 건 따지자  the Manster 2007/06/26 1421 429
141   심리학자가 추천하는 6가지 ‘작업의 정석’  the Manster 2006/04/28 1352 426
140   로봇의 3원칙  the Manster 2007/07/14 1417 423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