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잡다한 개인적인 지식들을 모아놓은 게시판입니다.


  the Manster(2002-10-01 03:40:52, Hit : 1030, Vote : 241
 http://manster.nasol.net
 Think About It

사랑하기 전엔 그사람이 아니면 안될거 같애도..

사랑하고 나면 더 좋은 사람을 찾으려 한다..

하지만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지금껏 당신에게 익숙해진 그사람보다..

더 나은 사람이 나타나리란 보장은 없다..

그사람이 당신에게 형법상의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이상..

그사람을 믿고 따르라..

때론 사랑도 지루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잠시의 지루함을 못참아..

평생의 후회로 돌아올수도 있다..




사랑해서 떠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이말은 절대로 나와서도 나올수도 없는말이다..

차라리 싫어져서 떠난다 말하자..

"너가 힘들어 할까봐..." 이런말 쓰지 말도록 하자..

힘들어도 당신곁에 남고 싶어 하는 그사람..

그걸 이해못하는 당신은..

그사람을 사랑하는게 아니다..

힘들지만 그래도 끝까지 책임지는것..

그것이 사랑이다..



첨엔 순수하게 사람을 좋아 하지만..

나중엔 약간의 배경과 재물에 눈을 돌리기도 한다..

정말 미련한 행동 중에 하나이다..

물론 삶을 행복하게 꾸려 나가기 위해 약간의 금전은 필요하다..

허나 너무 물질에 얽매이지 말라..

통계상에도 나와 있지만..

저소득층의 가정이 고소득층의 가정에 비해

이혼률이 절대로 높지 않다..

사랑에 물질이 끼면 그 순수한 색을 잃어버리기 마련이다..

물질 앞에 사랑이 먼저라는것..

항상 기억하자..

그사람이 배운것도 없고 살려는 의지도 없고..

미래에 대한 생각조차도 하지 않는 사람이 아닌이상..

그 사람은 무엇이든 이룰 가능성을 가진 사람이다..

믿고 따르라..



그 사람이 당신을 사랑하지 않을수도 있다'라는 의심..

하지말자..

설사 사실로 들어났다고 치자..

의심을 하고서 알게 된들..

모르고 있다 알게 된들..

결과는 변하지 않는다..

그냥 결과를 받아 들이면 되는것이다..

괜히 의심하여 초조 해지지 말자..

쓸데 없는 추측으로 끝난다면 죄책감이 들게 마련이다..



주위 사람으로 인해 헤어지는 커플들이 많이 있다..

정말 안타깝다..

어찌 하여 그대들의 사랑이..

제3자들의 가벼운 입으로 인하여..

찢어져야 하는지..

잊지말자..

주위 사람이 뭐라 하든..

당신의 그사람은 당신의 연인이란걸..

부모님이 됐든 친구가 됐든..

주위 사람들의 말은 일단은 접어두자..

사랑은 둘이 하는것이지..

여럿이 뒤엉켜 하는게 아니다..

가끔 주위 사람들 말 안듣다..

진상 만났다고 한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좋은 사람 나쁜 사람..

판단은 당신이 하는것이다..

남에게 미루지 말라..

그정도의 판단력이 없다면..

사랑하지 않았으면 한다..




연인에게 사랑표현을 아끼지 말라..

자존심이 강해..

그사람이 먼저 전화 해주길..

먼저 만나자는 소리 해주길..

먼저 손잡아 주길..

바라는 안타까운 이들이 있다..

결국 그사람이 당신에게 먼저 표현할수 밖에 없지 않은가..

그래야 사랑이 지속 되기 때문에..

그러지 말자..

사랑은 공평한 것이다..

사랑은 저울이다..

뭐가 되었건..

한쪽으로만 기울어 진다면..

나중엔 되돌리기 힘들다..

사랑에 대한 표현..

아끼지 말자..

'사랑표현이 잦을수록 빨리 질린다..'

이런 소리가 있다..

어이없는 소리다..

진짜 될 사랑이면..

하루 24시간 365일 매일매일 만나도..

행복한 것이다..

가끔 그사람에게 질릴때도 있지만..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

진짜 사랑이 뭔지 느낄것이다..

사랑의 또다른 말은 '인내'라는것..

잊지 말자..




너무 그사람의 외모에 치우치지 말라..

사람을 많이 만나본 사람은 알것이다..

얼굴 보고 만난 사람은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

성격도 좋으면야 물론 오래 갈수도 있지만..

단지 얼굴이 이뻐서 만난 거라면..

그사람이 성격이 좋건 나쁘건..

질리게 마련이다..

그 사람이 남보다 몸매가 조금 안되도..

인물이 조금 안되도..

당신을 사랑 하는데 있어서는..

어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것이다..

그 사람이 눈세개 입열개 달린 괴물이 아닌이상..

당신의 눈에는 그사람이 가장 아름답고 멋있어야 하는것이다..

객관적인 입장으로 당신의 애인을 평가 하지 말라..

사랑은 객관이 아니라 주관이다..

그래도 그사람이 너무도 싫으면 헤어져라..

허나 그래서 헤어진 사람치고..

더 멋진 사람 만나는 사람..

그리 많이 못봤다..




남자들은 사랑에 큰 장애물이 하나있다..

바로 '군대'라는 장애물이다..

물론 군대안간 남자를 만나는 여자들에게도..

마찬가지로 장애물이다..

남자들..

군대가지 전에 여자친구 한테..

'기다리지마..나땜에 너 힘든거 싫으니까..'

이런 쓸데 없는 소리 할생각들 말았으면 한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힘들어도 여자친구는 그대 곁에 있고 싶어 한다..

그런 여자친구한테..

그런 소리 하지 마라..

심장약한 여자면 기절 할수도 있다..

그리고 여자친구가 기다려줄거라 믿어라..

진짜 당신을 사랑한다면 기다려줄것이다..

사랑에 있어 기다림이란..

그 사람에 대한 나의 사랑을..

시험해 볼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니까 말이다..

그리고 여자들..

그래 안다 2년이란 시간..

혼자 지내기 너무 쓸쓸하고 고통스럽다는거 안다..

주위에서 많은 유혹이 있을거라는것도..

그 유혹을 뿌리치기도 힘들거라는거 안다..

하지만..

이걸 알았으면 한다..

애인이 군대가있는걸 알면서도 다가오는 남자들..

그래..

사랑을 위해서라고 하자..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치더라도..

그런 남자들..

언제든 당신을 두고 다른 사람을 만날수도 있다는거..

알아뒀음 좋겠다..

당신의 애인이 군대에서 나와..

사복입고 머리만 예쁘게 만진다면..

사회에 있는 다른 어떠한 남자보다도..

멋있어 질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지금 이별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그사람이 당신에게 정말 죽을죄를 진게 아니라..

약간의 다툼이나..

혼자만의 생각만으로..

이별을 준비 하고 있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 봤음 한다..

이별은..

생각만큼 멋있지 못하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나오는 이별..

정말 폼나고 멋지다..

하지만 현실에서의 이별은..

죽음까지도 생각할수 있을정도로 고통스럽다는거..

다시 한번 알아뒀음 좋겠다..

첫사랑에서..

이별을 경험하기 싫을 정도로 좋은 사람을 만났다면..

그사랑 계속 지켜가길 바란다..

이별이란건 꿈도 꾸지 말아라..

당신이 살면서 겪어왔던 어떠한 것보다도 고통스러울수 있다는거..

잊지 말길 바란다..

지금 이별을 생각하고 있다면..

지금 까지 그사람과 지내왔던..

추억들을 하나 하나 되짚어 보자..

당신을 그렇게 행복하게 해줄수 있는 사람을..

과연 다시 만날수 있는지를..





153   엽기 인어공주;;; [2]  the Manster 2002/09/22 1337 223
152   소주에 관한 30가지 이야기  the Manster 2002/10/01 980 233
151   라면 계란 볶음밥  the Manster 2002/10/01 1217 288
150   창녀와의 사랑 [2]  the Manster 2002/10/01 2520 262
149   남자와 여자의 차이  the Manster 2002/10/01 1205 255
148   커플들이 하면 좋은 100가지  the Manster 2002/10/01 1245 288
147   미래의 아기엄마  the Manster 2002/10/01 1054 244
  Think About It  the Manster 2002/10/01 1030 241
145   수줍은 남자가 사랑에 달관한 사연  the Manster 2002/10/01 1251 294
144   세계에서 제일 웃기는 농담  the Manster 2002/10/05 1008 253
143   현실과 만화의 차이를 느낄때  the Manster 2002/10/05 981 241
142   돈과 장난감을 좋아하는 꼬마  the Manster 2002/10/05 913 211
141   화이트 좀 빌려주세요  the Manster 2002/10/05 989 274
140   강도 만난 울 아버지 ㅜ.ㅜ  the Manster 2002/10/05 1030 254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